• 행사앨범

  • 사진영상

  • 옛 사진첩

행사앨범
  • thumbnail
    0
    2020-01-11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06-30
  • thumbnail 2019-05-19
  • thumbnail
    0
    2019-05-01
  • thumbnail 2019-04-30
  • thumbnail 2019-04-30
사진영상
  • thumbnail
    0
    2019-03-18
  • thumbnail
    0
    2018-11-01
  • thumbnail
    0
    2018-05-04
  • thumbnail
    0
    2018-03-26
  • thumbnail
    0
    2017-08-16
  • thumbnail 2017-04-26
  • thumbnail
    0
    2016-12-22
  • thumbnail 2016-11-06
  • thumbnail
    0
    2016-05-17
  • thumbnail
    0
    2016-05-17
옛 사진첩
  • thumbnail 2013-12-09
  • thumbnail
    0
    2013-12-03
  • thumbnail
    0
    2013-11-25
  • thumbnail
    0
    2013-11-04
  • thumbnail
    0
    2013-11-04
  • thumbnail
    0
    2013-11-04
  • thumbnail
    0
    2013-11-04
  • 2013-10-30
  • 2013-10-30
  • thumbnail
    0
    2013-05-14
  • thumbnail 2013-05-13
  • thumbnail 2013-04-29
  • 0
    2013-04-28
  • 0
    2013-04-28
  • 0
    2013-04-28
  • 0
    2013-02-25
조회 수 29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작년 4월 이후 텅 비었네요.

친구들과 웃고 떠들며 노느라 늙어가는 줄도 몰랐던가 봅니다.

그만 잠깐 친구들을 못 본사이 바싹 늙어 버렸으니 ㅉㅉㅉㅉ.....

 어느 날 보니  메일은 오천개 가까이 밀려 있고

글 올리기와 사진 올리기는 쉽다고는하나 또 변화가 있고.....

 

오늘은 그 동안 매화당 카톡방으로 보내왔던 모습들이라도 올려야 될 것 같아서 열었더니

'아니 어디로 갔지?' 사진들이 보이질 않습니다. 아무리 뒤지고 또 뒤져도 없습니다.

엊그제 용량이 뭐가 부족하여 작동이 안된다고 지우라기에

파일이 비었다는  것만 지웠는데 뭐가 잘못되었나 봅니다.

 

무엇이 없어졌는지도 모르고 있다가 오늘에서야 알았습니다.

`아니! 얼마나 색이 곱고 예쁜 모습들이었는데...어이할꼬?'

깜짝 놀라 카톡방에 가봤더니 아주아주 다행스럽게도 엊그제 모습이 있네요.

제대로 올려질 런지.....

2017.1.3.jpeg

 

 

`무거운 짐 들고 올라와 팔고있는 젊은 사람 얼마나 힘들었을까....?`

내 이웃 사랑하는 마음이 곱습니다.

 막걸리 한잔에 어묵탕의 따뜻한 국물로 몸을 녹이는 건강한 모습들이 보기 좋습니다.

2017.1.3 (2).jpeg

점심은 특별 곤드레밥으로.... 그리고 분위기 좋은 카페에서.....부럽구려!

2017.103.jpeg

 

나, 발발이 처럼 잘 돌아쳤거든.

도대체 의사분들 얼굴 표정은 `또 한 노파의 넉두리를 듣고 있구나....'

하긴 내 통증을 남이 어찌 알리요.

그냥 사진 찍으래면 찍고 물리치료받으래면 받고

약 먹으래면 먹고....

수술이라던지 무서운 주사만 안 놓는 것만 기뻐 `고맙습니다' 90도로

굽혀 인사하고 나왔는데 짜증나는 통증은 나을 듯 말듯 약을 올리는 중.

내 나이에 맞는 아픔이고 살살 달래가며 살라시는 의사 선생님 말씀대로

살살 달래가며 살아보련다.

 

그런데 9988외쳐대던 몇년 전과 똑같은 모습의 여러분들 보니

얄밉다고 해야하나..... 부럽다고 해야하나......

늙지 않는 그 모습에 축하를 보내야하나....?

건강하게 옥녀봉 꼭대기에서 정상주까지 드시는

여러분들!!!  축복합니다!

  • profile
    정숙자 2017.01.06 20:48

    `수인이` 없는 매화딩은 `앙꼬 없는 찐빵(?)` `스프 없는 라면(?)` ....ㅎ ㅎ ㅎ
    이년 전만 해도 옥녀봉이 우리들 웃음소리로 시끌벅적 했었는데 작년엔 드문드문 겨우 맥을 이어온건
    수인이 네가 저조한 탓(?)이라고 ..... ㅎㅎㅎ
    그러니 가끔은 얼굴 좀 보여주라... 그래서 너의 쌈빡한 글로 예쁘지 않아도 멋지게 찍히는 사진으로  만나자~. 
    모이면 별얘기 아니어도 깔깔 대며 웃고,  푸짐한 간식 나누어 먹으며 정을 나누는 우리가.

    얼마나 더 이런 시간이 허락 될지 모르지만 서로 보듬어 가며 지내보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53 우리들의 봄은 여전히 아름답습니다. file 채수인 2017.04.21 322
152 2017년 이제 4월....청계산에 진달래, 봉오리라도....? file 채수인 2017.04.17 237
151 2017년 3월 아마도 3월의 끝주......? file 채수인 2017.04.17 193
150 2017년 3월....안산길에서 file 채수인 2017.04.17 235
» 눈 한번 깜박였더니 365일이네! 1 file 채수인 2017.01.06 295
148 꽃 피는 3월이 반갑습니다. 채수인 2016.04.14 808
147 봄을 시샘하는 눈이 아름답기만 합니다. 채수인 2016.04.14 703
146 한 겨울의 까투리들 좀 보소! 채수인 2016.01.27 1064
145 2016년 1월 5일...얄미운 가투리들! 채수인 2016.01.06 1238
144 가을 여자들.....그리고 10주년! 1 채수인 2015.10.22 1247
143 매화당.... 채수인 2015.10.01 1064
142 안산자락길 1 전행선 2015.09.08 1280
141 장미향까지 영상에 담을 수 있었으면...... 채수인 2015.06.03 1399
140 화담숲....참 좋아요. 채수인 2015.05.23 1525
139 화담숲으로 가자구? 1 채수인 2015.05.15 1589
138 아카시 꽃향기 가득한 5월에 채수인 2015.05.13 1405
137 우리들......오늘 엄청 행복한 날 채수인 2015.04.09 1444
136 진달래 마중 간 여섯 송이들! 채수인 2015.04.07 1165
135 이 봄엔 우리 모두 행복하자. 채수인 2015.03.25 1238
134 "우리들 한 타스야." 1 채수인 2015.03.19 138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