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사앨범

  • 사진영상

  • 옛 사진첩

행사앨범
  • thumbnail
    0
    2020-01-11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10-30
  • thumbnail
    0
    2019-06-30
  • thumbnail 2019-05-19
  • thumbnail
    0
    2019-05-01
  • thumbnail 2019-04-30
  • thumbnail 2019-04-30
사진영상
  • thumbnail
    0
    2019-03-18
  • thumbnail
    0
    2018-11-01
  • thumbnail
    0
    2018-05-04
  • thumbnail
    0
    2018-03-26
  • thumbnail
    0
    2017-08-16
  • thumbnail 2017-04-26
  • thumbnail
    0
    2016-12-22
  • thumbnail 2016-11-06
  • thumbnail
    0
    2016-05-17
  • thumbnail
    0
    2016-05-17
옛 사진첩
  • thumbnail 2013-12-09
  • thumbnail
    0
    2013-12-03
  • thumbnail
    0
    2013-11-25
  • thumbnail
    0
    2013-11-04
  • thumbnail
    0
    2013-11-04
  • thumbnail
    0
    2013-11-04
  • thumbnail
    0
    2013-11-04
  • 2013-10-30
  • 2013-10-30
  • thumbnail
    0
    2013-05-14
  • thumbnail 2013-05-13
  • thumbnail 2013-04-29
  • 0
    2013-04-28
  • 0
    2013-04-28
  • 0
    2013-04-28
  • 0
    2013-02-25
조회 수 3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화담숲 산벚꽃이 한창이었답니다.

어느 새 숨어숨어 핀 진달래도 거의 다 져가고 이곳 저곳 철쭉이 한창입니다.

화담숲은 다음 주 쯤 철쭉이 한창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산벚꽃 아래 고운 꽃들이 참 보기 좋습니다.1492518874125.jpg

 

1492518888171.jpg

 

1492510390650.jpg

 

1492510433048.jpg

 

1492518877540.jpg

 

1492518880468.jpg

 

1492510404144.jpg

 

1492700074822.jpg

 

1492518893629.jpg

 

1492518852498.jpg

한 동안 못 본사이에 친구들은 더 예뻐졌습니다.

더 예뻐진 친구들 얼굴보며 `나도...?' 거울 앞으로 가서 들여다 보았습니다.

`에그머니나.... 엄마가 왜....?'

 

 우리 여자 친구들 거울 속에서 종종 엄마를 만나지 않나요?

어쩜 남자들은 거울 속에서 아버지를 만나는 것이 아닐까?

 

친구들 속으로 들어가야지 정말 안되겠습니다.

웃고 재재거리는 동안에 우리의 세포는 다시 젊어진다고 합니다.

매화당 우리 친구들 지금 그대로 항상 영원하길......!

늘 불러주고 용기 북돋아주는 친구가 있슴이 얼마나 큰 축복인지,

오늘도 아름다운 라일락 향에 취할 수 있슴이 얼마나 큰 축복인지....

감사함으로 오늘 매화당 친구들을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 우리들의 봄은 여전히 아름답습니다. file 채수인 2017.04.21 317
152 2017년 이제 4월....청계산에 진달래, 봉오리라도....? file 채수인 2017.04.17 234
151 2017년 3월 아마도 3월의 끝주......? file 채수인 2017.04.17 190
150 2017년 3월....안산길에서 file 채수인 2017.04.17 230
149 눈 한번 깜박였더니 365일이네! 1 file 채수인 2017.01.06 293
148 꽃 피는 3월이 반갑습니다. 채수인 2016.04.14 806
147 봄을 시샘하는 눈이 아름답기만 합니다. 채수인 2016.04.14 701
146 한 겨울의 까투리들 좀 보소! 채수인 2016.01.27 1061
145 2016년 1월 5일...얄미운 가투리들! 채수인 2016.01.06 1234
144 가을 여자들.....그리고 10주년! 1 채수인 2015.10.22 1244
143 매화당.... 채수인 2015.10.01 1061
142 안산자락길 1 전행선 2015.09.08 1277
141 장미향까지 영상에 담을 수 있었으면...... 채수인 2015.06.03 1396
140 화담숲....참 좋아요. 채수인 2015.05.23 1522
139 화담숲으로 가자구? 1 채수인 2015.05.15 1588
138 아카시 꽃향기 가득한 5월에 채수인 2015.05.13 1404
137 우리들......오늘 엄청 행복한 날 채수인 2015.04.09 1442
136 진달래 마중 간 여섯 송이들! 채수인 2015.04.07 1162
135 이 봄엔 우리 모두 행복하자. 채수인 2015.03.25 1235
134 "우리들 한 타스야." 1 채수인 2015.03.19 138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